녹색 청년들이 파란을 일으킨 지

国内ニュース

公開日:2018/11/20

80views

  • このエントリーをはてなブックマークに追加

녹색 청년들이 파란을 일으킨 지방선거 꼭 열흘 뒤 김종필 전 총리가 세상을 떠났다. 3김 시대의 종언이자, 시대 교체를 상징하는 부고였다. 이제 3김 시대의 문법으로 세상을 해석할 수 없다. 정치보다 빠른 민심의 변화를 따라가기 위해 정당은 더 스마트해져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선거의 높은 지지에 “등골이 서늘해질 정도로 두렵다”고 말했다. 정말 두려워해야 한다. 승리에 안주해 변화를 외면한 채 행동하지 않으면 여당도 심판의 화살을 받을 것이다. 송고 이렇게 몰려든 폐기물들이 주요 항구를 점령, 화물 처리에 차질을 초래하는 등 사회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 송고 Liaoning once made great contributions to the development of new China and it is still an important national advanced equipment-manufacturing base. Liaoning still has great advantages in aviation, machinery, automobile, electronics, automation. Liaoning has witnessed the difficulties in the reform and extrication of state-owned enterprises in the previous years of the development of the market economy, and also experienced the pain of economic growth which was once ranked the bottom among the provinces in China.”김위원장 제안하고 문대통령 수용…김정숙 여사 동행, 리설주 여사 미정””文대통령, 우리땅 통해 백두산 가고 싶다고 해…수행원 함께 이동” According to Kim Hwanguen, Vice President of the Korea Association of Robot Industry who will supervise the event, the Robot World is the largest robot exhibition in Korea. “We will turn it into a leading global exhibition by adding a platform for smart factories and artificial intelligence to robotics, which will surely play a leading role in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he added. Participants in the exhibition and contest will also attend the International Robot Conference, where they can have an opportunity to form a network and review the development directions for new and convergence technologies taken by schools and businesses in Korea and abroad. The topic of this year’s International Robot Conference is “International Robotics Forum: Biomimetic Robots and Technologies,” so discussions will focus on biomimetic robots that can be applied in national defense, disaster relief, construction, and many other areas. CRRC 사장 Sun Yongcai는 “철도운송장비는 혁명의 중심에 서 있다”라며 “탄소섬유 소재를 수용 및 사용함으로써 더욱 가볍고 에너지 효율적인 열차를 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제는 유지보수, 운행 및 승객 경험을 개선하기 위해 지능형 서비스를 지속해서 도입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당사는 계속 연구개발에 투자하며, 600KM 고속 자기부상 열차, 고속 EMU, 지하철 등에 신기술과 탄소섬유 소재를 적용하는 데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올해 추석 인천 연안여객선 이용객이 평소보다 송고(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바다 위를 걷는 다리로 알려진 마산합포구 ‘저도 연륙교 스카이워크’ 입장객이 개장 1년 만에 87만명을 넘어섰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6일 기준으로 87만6천326명이 저도 연륙교 스카이워크를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자 김 상임위원장은 “리해찬 선생이 더불어민주당 대표직에 올라섰다는 희소식이 전파하자 다시금 통일의 여명이 밝아오기 시작하리라는 신심을 가지게 됐다”고 화답했다. 여야 3당 대표는 방북 첫날인 전날 오후 북한 고위급 인사들과 면담하는 일정이 잡혀있었으나 정작 해당 장소에 나오지 않아 면담은 불발됐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단순한 일정 착오가 아니라 “‘급’이 낮은 인사들과의 면담에 불만을 표출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당초 전날 면담에는 북측에서 안동춘 부의장을 비롯해 리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 림룡철 조국통일위원회 민주주의전선 중앙위 서기국 부국장이 나올 예정이었다. 김 상임위원장은 포함되지 않았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면담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정상회담 배석자 숫자가 갑자기 예상보다 많이 줄어드는 바람에 장관들이 이쪽에 합류를 했다”면서 “그래서 당 대표 3명과 장관들을 분리하는 과정에서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 돼 우리 쪽이 불발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대표는 면담 일정이 다시 잡힌 배경에 대해서는 “어제 연회장에서 ‘(사정이) 이렇게 됐는데 오늘 면담을 해야 한다’고 하니까 김정은 위원장이 ‘당연히 하셔야 한다’며 즉석에서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바카라사이트 ◇ 4급 ▲ 상하수도 사업소장 서종철 ▲ 총무국장 정승채 ◇ 5급 ▲ 총무과장 남성진 ▲ 기획예산과장 최윤수 (평택=연합뉴스) 송고 청와대는 전날에도 “경제인들의 방북과 관련해서 북측의 요청이 있었다는 보도를 본 적이 있는데, 사실은 전혀 아니다”며 “방북 수행단 결정은 전적으로 저희 정부에서 결정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기술 혁신에서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흥미진진한 행사가 이곳에서 뿌리를 내린다. 장쑤 성의 수도인 난징은 역사적인 친화이 강이 흐르는 도시이자, 혁신 기술의 지혜와 활력을 구현한 도시다. 제조업이 깊이 뿌리 내린 난징은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을 개최할 만한 자신감과 힘이 있다. 난징은 국제 교류가 진행되는 이번 회의를 통해 지능형 제조의 재발전을 위한 더 나은 해결책을 제시할 전망이다. 눈먼 돈, 쌈짓돈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던 국회 특수활동비 문제도 마찬가지다. 특활비가 의원 가족 생활비로 들어가고, 자녀 유학자금으로 썼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여야 모두 제도개선을 한 목소리로 약속했던 게 몇 년 전이다. 그러고는 깜깜무소식이었다. 문 대통령, 백화원에 모감주나무 심어…”남북관계 발전과 함께”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 불투명한 미래와 미국 내 혼돈, 트럼프의 특질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대외정책 변화로 한반도에 평화의 기회가 찾아온 것은 행운이다. 문재인, 트럼프 두 대통령의 ‘궁합’도 당초 우려와 달리 매우 좋은 것도 호조건이다. 과거 북핵 해법이 진전되지 못한 데는 대북 접근법이 충돌했던 한미 정상들의 미스매치도 한 원인이었기 때문이다.(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일명 ‘사무장 병원’을 운영해 6억원이 넘는 요양급여를 받아 챙긴 일당 5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그러나 이는 3년 전 국가 재난 수준의 ‘메르스 대혼돈’을 겪었던 정부의 해명으로는 적절치 않다. 이미 그 당시에도 이런 문제에 대한 대책이 충분히 주문됐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공항에서 1차 예방선이 제대로 구축되지 못했다고 지적한다. 메르스와 같은 감염병에 대해서는 항공기나 공항에서 환자가 제대로 선별돼야 하는데도 1차 예방선이 깨져 환자 스스로 삼성서울병원에까지 가서야 의심환자로 분류됐다는 것이다. 사실상 삼성서울병원이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면 지역사회와 병원 내 2차 감염 우려가 더 컸을 수 있는 대목이다. 따라서 이제부터라도 메르스가 종식되지 않은 중동지역에서 오는 비행기는 모두 위험군으로 간주하는 정도로 방역체계를 다시 한 번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번 환자의 경우처럼 공항 검역신고서와 고막체온계만으로는 감염병 의심환자를 가려내는 게 한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는 비행기 내에서부터 철저한 검역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감염병에 대한 기내 방송을 강화해 조금의 이상이라도 있는 경우 승무원한테 알릴 수 있게끔 하고, 증상이 나타났다면 기내에서부터 격리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근로자 9명이 숨진 인천 남동공단 세일전자 화재 당시 화재경보기와 연결된 수신기를 경비원이 고의로 끈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지방경찰청 사고수사본부는 업무상과실치사·상 등 혐의로 세일전자 안전담당자 A(31)씨와 민간 소방시설관리업체 대표 B(49)씨 등 3명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또 화재 당시 경비실에 있던 복합수신기를 꺼둬 화재경보기 등이 울리지 않도록 한 경비업체 소속 경비원 C(57)씨도 같은 혐의로 입건했다. A씨 등 4명은 지난달 21일 오후 3시 43분께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세일전자 공장 4층에서 발생한 화재로 근로자 9명을 숨지게 하고 6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C씨는 당시 화재로 경보기가 울리자 경비실에 설치된 복합수신기를 고의로 껐다. 이 복합수신기를 끄면 화재경보기와 대피 안내방송 등이 모두 차단된다. C씨는 경찰에서 “과거 경보기가 오작동하는 경우가 잦았다”며 “평소 경보기가 울리면 곧바로 끄고 실제로 불이 났는지 확인했고, 화재가 발생한 당일에도 같은 방식으로 수신기부터 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세일전자 측이 평소 경비원들에게 이 같은 지시를 한 것으로 보고 회사 대표 등을 상대로 추가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3차 관세 공방’서 미·중, 예고보다 세율 낮춰…대화 신호도11월 美중간선거 결과 주목…미·중 살얼음판 속 탐색전 이어질 듯(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동남부에 상륙한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인한 첫 인명피해가 보고됐다고 노스캐롤라이나 현지 경찰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주 윌밍턴에 있는 한 주택에 나무가 쓰러지면서 집 안에 있던 여성과 아기가 숨졌다. 함께있던 아이의 아빠는 병원으로 옮겼다. 윌밍턴 지역은 플로렌스의 영향으로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남북 합의 잘 이행돼 대피소 갈 일 없기를…”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는 내용이 다수 발표되자 경기도 접경지 주민들은 일제히 환호했다. 이날 남북은 지상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으로 군사분계선 기준 남북 10㎞ 폭의 완충지대를 둬 포병사격훈련 및 연대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을 중지하기로 한 것은 물론 비행금지구역 설정, 비무장지대(DMZ) 내 GP 철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에 합의했다. 그동안 남북관계가 악화할 때마다 대피소에서 생활해야 하고 총소리·포성이 일상화한 김포, 파주, 연천, 포천 등 경기도 접경지 주민들은 이 같은 합의 내용에 환영하는 분위기다. 김포시 애기봉 일대 대북전단 살포 반대 등 김포지역에서 시민단체 활동을 한 이적 평화협정운동본부 상임대표는 “김포는 해병대가 주둔해 늘 훈련이 이뤄지며 헬기나 전차, 사격소음 등의 주민피해가 발생한 지역”이라며 “한강 군사분계선에서 2㎞가량 떨어진 애기봉 일대에서는 앞으로 총소리, 포성이 사라질 것”이라며 반겼다. 바카라사이트

예스카지노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금강산관광 사업이 언급된 것과 관련해 금강산 길목에 있는 강원 고성지역 주민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혈압…무서운 건 ‘치명적 합병증’ 고혈압은 말 그대로 혈압이 정상보다 높은 경우를 말한다. 수치상으로는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mmHg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혈관 압력이 높은 것 외에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또 고혈압이 생기는 직접적인 원인도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이처럼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혈압이 위험한 이유는 바로 합병증에 있다. 높은 혈압은 심장에 부담을 줘 심장벽이 두꺼워지고 커지게 되며 이로 인해 심부전 상태로 악화한다. 이뿐 아니라 압력으로 혈관이 손상되면 동맥경화로 이어지기도 한다. 국내 3대 사망 원인인 암, 심장, 뇌혈관 질환 중 두 가지가 고혈압으로 인해 생길 수도 있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지난해 노인 일자리 사업을 전국에서 가장 잘 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도는 최근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2017년 노인 일자리 사업 전국 평가대회’에서 공익활동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한 해 동안 고령사회 최고 복지시책인 노인 일자리 확대를 위해 648억원을 투입해 472개 사업단을 운영하면서 노인 2만7천명에게 다양한 일자리를 제공한 점을 인정받았다. 또 노인 일자리 전담기관인 밀양 시니어 클럽과 양산 노인 일자리 창출지원센터를 1곳씩 늘린 점도 돋보였다. 공동작업형, 제조판매형, 서비스제공형 등 소규모 사업장 형태의 시장형 일자리 98곳도 창출했다. 국제사회에서는 중국이 북미 대화가 진전돼 향후 대북 제재가 본격적으로 해제될 경우를 상정하고 북한 진출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북한 비핵화 문제를 풀기 위한 뚜렷한 돌파구가 마련돼 대북 제재의 문턱이 내려가기 전까지 중국의 대규모 대북 경협 실현은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뤼차오(呂超)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송고재정균형 노력 강조…대선 이후 연금개혁안 처리 추진 시사(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의 재무장관이 헤알화 가치 방어를 위한 정부 개입 가능성을 일축했다. 13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에두아르두 과르지아 브라질 재무장관은 전날 북동부 포르탈레자 시에서 열린 국영은행 행사에 참석, 헤알화 가치 하락을 막으려고 정부가 개입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과르지아 장관은 “최근의 달러화 강세는 정부가 통제할 수 없는 외부 요인에 따른 것”이라면서 “현시점에서 정부가 취할 수 있는 조치는 거의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는 헤알화 약세 원인을 10월 대선을 둘러싼 정치적 불확실성보다는 신흥국 통화 약세를 초래하는 글로벌 환경에서 찾아야 한다는 주장으로 해석된다.황병서 군복 차림…김양건·통일차관 차량 동승(영종도=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북한의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최룡해·김양건 노동당 비서가 송고 결승에서는 박찬호가 무려 331야드를 보내 315야드의 이승택을 따돌렸다. 이날 비거리는 공이 굴러간 구간은 제외하고 측정했다. 이승택은 이번 시즌 코리안투어에서 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 289.6야드로 6위에 오른 투어의 대표적인 장타자 가운데 한 명이다. 박찬호는 “거리는 제일 멀리 나갔지만 스윙 자세나 기술적인 면에서는 확실히 선수들을 따라가지 못했다”며 “힘자랑만 한 것 같아 부끄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5년 전부터 골프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며 “하루에 700, 800개의 공을 치면서 연습을 하기도 했다”고 자신의 구력을 설명했다. 2014년 한국과 일본 투어 장타왕을 석권한 허인회 역시 “이색 대결이라 흥미롭고 신선했다”며 “본 대회에서도 색다른 재미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20일부터 같은 장소에서 나흘간 열리는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은 3, 4라운드에서 코리안투어 선수 60명과 유명인사 60명이 2인 1조로 경기하는 국내 최초의 ‘유명인사 프로암 대회’로 진행된다. 박찬호 외에 이승엽, 우지원, 여홍철 등 다른 종목 선수들과 이재룡, 이정진, 김성수, 류시원, 오지호 등 연예인들을 비롯한 다른 유명인사들도 참가한다. 박찬호는 “투어 선수들과 함께 경기할 수 있는 22일이 기다려진다”며 “특별한 경험이자 좋은 추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유일의 상장 인프라펀드인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맥쿼리인프라· 송고교란물질이 발병 및 진행에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된다. 이미 다양한 동물실험에서 자궁내막증이 있는 실험군이 정상군보다 혈중 프탈레이트 농도가 높다는 보고가 있었다. 북미에서 시행한 비교적 큰 규모의 연구에서도 고농도 프탈레이트 노출은 자궁내막증 발병 위험을 2배 정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58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2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5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6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7 주사위

트럼프카지노 “3650 REIT was founded on the philosophy of being a relationship lender. We are committed to providing real estate owners with more than just capital,” said 3650 REIT founder Jonathan Roth. “The Silver3TG collaboration with Silverfern allows both of our firms – and our investors – to capitalize immediately on current U.S. CRE market conditions and to be prepared for any potential market correction.”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런던의 한 모스크(이슬람 사원) 인근서 자동차가 무슬림(이슬람 교도)들을 치고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증오범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에 나섰다. 송고 CCIAFF 엑스포는 중국 농림부, 지린 성 인민정부 및 창춘 시 정부가 공동 개최한다. CCIAFF는 16회 동안 성공적으로 개최됐으며,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농업 박람회 중 하나이자 농업 분야에서 지린 성의 해외 협력과 교류를 도모하는 중요한 플랫폼이 됐다. 21개국에서 온 200개 이상의 해외 업체와 2,000개가 넘는 국내 농업 기업이 올해 엑스포에 참가한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베네수엘라가 초인플레이션과 생필품 부족난 등 극심한 경제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취한 극단의 경제 개혁 조치가 재앙적 결과를 나을 조짐이다.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은 지난달 연간 인플레이션이 100만%에 달할 것이라는 우려 속에서 자국 통화인 볼리바르를 10만대 1로 액면절하하고 최저임금을 3천% 인상하는 등 개혁을 단행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그러나 이러한 근시안적인 개혁은 물가 급등, 매장 폐쇄, 직원 해고와 산업 무력화 등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수도 카라카스 현지 취재를 통해 분석한 내용을 16일 보도했다. 마두로가 지난달 개혁 조치를 발표한 뒤 카라카스의 맥도날드 매장에서 ‘빅 맥’ 1개 가격은 3.6달러에 팔리고 있다. 이번에 인상된 최저임금의 5분의 1 수준이다. 베네수엘라 현지 패스트푸드 체인의 한 업주는 직원 1천800명의 3분의 1을 해고하고, 85개 매장 중 15개 매장은 문을 닫아야 할 판이이라고 털어놨다. 만성적인 재료 부족에다가 직원 월급 급등과 제품가 폭등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라는 것이다. 이 업주는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 하루하루가 폭풍 전야 같다”고 우려했다. 지난달 베네수엘라에서 문을 닫은 맥도날드 매장이 몇 개인지 파악조차 어렵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정부는 임금 인상을 보전하려고 제품 가격을 올리면 기업 관리자들을 처벌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으면서 가격을 통제하고 있지만 이러한 ‘채찍’이 제대로 말을 듣지 않는 정황들이 보인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이미 지난 몇주간 130명이 넘는 기업 매니저와 피고용자들이 가격을 올리는 등 ‘투기 혐의’로 정부 당국에 체포됐다. 그러나 정부가 가격을 통제하는 주요 식료품인 닭과 달걀은 슈퍼마켓 선반에 보이지 않는다. 수지가 맞지 않으니 농가에서 대량 생산하기를 꺼리기 때문이다. 현지 컨설팅업체인 에코아날리티카는 지난 8월 베네수엘라의 월간 인플레는 225%로 ‘기록적’이라고 보고했다. 패스트푸드점과 마찬가지로 상공계 각 분야의 사업장들이 최근 며칠간 문을 닫는 곳이 속출했고, 고용주들은 사람을 줄이는 것을 고민하고 있다.군사당국 접촉 ‘전말’ 공개…北, 당초 김영철-김관진 긴급단독접촉 제의정부 “北 군사당국 접촉 왜곡 공개 유감…고위급접촉 개최 기대”(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장용훈 민경락 기자 = 북한은 송고 2∼5층에는 기업 간 협업을 위한 공간과 교육공간이 마련됐다. 6∼9층에는 연구성과 사업화 기업을 위한 입주공간 25개 실이 있다. 현재 16개 기업이 입주계약을 완료한 상태다. 운영은 과학벨트 전문지원기관인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특구재단)에서 맡는다.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본궤도에 오르면 과학기술 관련 기관과 기업 입주로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선플운동본부, 수상자로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오기소 겐 선정(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인터넷 우익의 혐한(嫌韓) 발언에 맞서 싸워온 일본 시민단체가 ‘선플'(선한 댓글) 운동을 펼치는 한국 단체가 주는 ‘인터넷 평화상’의 첫 번째 수상자가 됐다. 선플재단 선플운동본부(이사장 민병철)는 18일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가와사키(川崎)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인권시민단체 ‘헤이트스피치를 용서하지 않는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실천 부문)와 일본의 사이버 윤리 전도사 오기소 겐(45·小木曾健·교육 부문) 씨를 제1회 ‘선플 인터넷 평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플운동본부는 다음달 11일 한양대학교 HIT 대강당에서 시상식을 개최하고 상장과 메달, 상금을 수여한다. 채용포탈서비스기업 스카우트가 후원하는 이 상은 김종량 국제인권옹호 한국연맹 이사장, 1985년 노벨평화상 수상단체인 핵전쟁방지국제의사회(IPPNW)의 틸만 러프 공동대표 등이 심사위원으로 나서 수상자를 선정했다. 트럼프카지노

룰렛 반면 심 의원을 포함한 기재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고발 조치에 대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의원실의 정당한 의정활동에 대한 야당 탄압이다. 한국재정정보원 원장과 기재부 관련자들은 즉각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며 맞불을 놨다. 이들은 “정부가 정보관리 보안에 실패한 것을 야당 의원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며 심 의원 보좌진이 정부 재정정보시스템에 정상적으로 접근해 자료를 확보한 것이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앞서 심 의원은 보좌진과 재정정보원 관계자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재정정보원에서 기재부에 (심 의원 보좌진의 불법적 접근이 아닌) 내부 시스템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보고한 것으로 안다”고 말한 바 있다. 한국당 의원들은 “정부가 소속 상임위 위원을 검찰에 고발까지 하는 것은 기재부 혼자만의 판단은 아닐 것”이라며 “대체 무엇이 두려워 이렇게 겁박하는 것인지 당사자들은 알 것”이라며 불법적 예산 사용 정황이 있음을 시사했다. 심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확보한 자료 중) 정부 부처가 업무추진비를 불법적으로 사용한 정황이 있다.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는 부분”이라며 상세한 분석을 마치는대로 이 자료를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해당 자료에는 청와대와 각 부처 장·차관 등이 정부구매카드를 규정에 어긋난 시간·장소에서 사용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 의원은 이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재훈 한국재정정보원장을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송고현지 시가총액 2위 민간기업…지주회사에 5천300억원 투자”신사업 발굴·전략적 M&A 공동 추진” 11일(현지시간) 트럼프 정부의 난맥상을 폭로한 밥 우드워드의 신간 ‘공포:백악관 안의 트럼프’가 출간됐습니다. 출간과 동시에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 올랐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미국 커티스 음악원 연주자 과정에 재학하는 지휘자 김유원(30) 씨가 지난 10∼13일(현지시간) 노르웨이 트론헤임에서 열린 ‘2018 프린세스 아스트리드 국제 음악콩쿠르’에서 우승했다고 그의 가족이 17일 전해왔다. 가족에 따르면 김 씨는 13일 심사위원과 노르웨이 국왕의 누나인 아스트리드 노르웨이 공주, 문화부 관계자, 각국 음악 애호가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최종 결선에서 1위에 뽑혔다. 그는 우승 상금으로 16만 노르웨이 크로네(2천170만 원)를 받았으며 부상으로 트론헤임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연주할 수 있는 특전이 주어졌다. 35세 이하 젊은 지휘자만 참가할 수 있는 이 대회에는 340명이 지원했고, 서류와 비디오 심사를 통과한 12명이 결선 무대에 올라 경쟁을 펼쳤다. 1953년 창설한 이 콩쿠르는 노르웨이 문화부와 노르웨이 왕실의 후원으로 2년마다 지휘와 바이올린 부문이 번갈아 개최된다. 김 씨의 우승 소식은 노르웨이 일간지 아드레세아비센 인터넷판(www.adressa.no)과 콩쿠르 홈페이지(www.tso.no), 결선 영상(livestream.com/accounts/22550534/PAM2018/videos/180221480)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2014년 미국 아스펜 음악제에서 지휘자 상을 받은 김 씨는 서울대 음대에서 지휘를 전공하고 임헌정 교수를 사사했으며, 잘츠부르크에 있는 모차르테움 국립음대 석사과정을 거쳤다. Tang Yijun 주지사는 “랴오닝은 모든 기업인에게 최고의 정책, 최고의 서비스 및 가장 높은 효율성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모든 기업인이 이곳에서 편안한 투자, 안정적인 기업가 활동 및 안락한 삶을 즐기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중국 의존도 89.1%, 광물이 주요 수출품(서울=연합뉴스) 안희 기자 = 지난해 핵실험 등에 따른 국제사회의 제재 분위기 속에서도 북한의 대외무역 규모가 중국과의 거래에 힘입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코트라가 발표한 ‘북한 대외무역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남북교역을 제외한 북한의 대외교역 규모는 전년보다 7.8% 증가한 73억4천만 달러(7조5천억여원)를 기록했다. 코트라가 집계를 시작한 1990년 이후로 가장 큰 규모다. 북한의 수출액은 11.7% 증가한 32억2천만 달러, 수입은 5.0% 늘어난 41억3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적자는 전년(10억5천만 달러)보다 다소 축소된 9억800만 달러였다. 최대 교역 상대국은 중국이다. 교역 규모가 65억4천만 달러로, 전체 교역액의 89.1%를 차지했다. 북한의 대(對)중국 교역 의존도는 2005년 50%를 넘어선 이후 계속 상승세를 이어왔다고 코트라는 소개했다. 작년 2월 북한의 핵실험 이후 중국 정부도 북한과의 수출입 통관을 강화하는 등 국제적 제재 움직임에 동참했지만 실질적으로는 북중 교역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한 것으로 코트라는 분석했다. 북한은 석탄과 철광석 등 광물자원과 섬유 및 의류 수출이 많았고 전기 및 수송기기, 곡물 등을 주로 수입했다. 러시아와 인도, 태국, 싱가포르가 북한과의 교역액 2∼5위 국가로 꼽혔다. 지난해 러시아와의 교역액은 1억400만 달러(수출 700만 달러, 수입 9천700만 달러)로 37.3%나 늘었다. 작년 하반기 나진-하산 구간 철도 개통으로 기계류와 수송기기의 수입이 급증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대만(6위)과 홍콩(7위)에 이어 교역 규모 8위인 우크라이나는 2012년 북한과 교역 순위가 35위였지만 지난해 항공기와 관련 부품을 북한에 대량 수출하면서 순위가 급상승했다. 일본은 2009년 이후 교역 실적이 전무했고, 미국 역시 대북 경제제재 조치를 강화하면서 식량 등 인도적 차원의 품목만 원조하는 데 그쳤다고 코트라는 덧붙였다. 코트라 관계자는 “북한의 대외무역은 중국으로의 광물 수출 증가로 2010년 이후 4년 연속 상승세를 타고 있다”며 “북한은 최근 러시아와의 고위급 접촉 등을 감안할 때 중국 무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러시아와 관계 확대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트럼프카지노

더킹카지노 ‘세이브 더 칠드런’ 최근 보고서…호데이다항 전투 재개 영향(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병원의 아기들이 너무 굶주려 울 힘도 없다.” 예멘 어린이 520만 명가량이 치솟는 식량과 연료 가격으로 기아의 위험에 처해 있다며 국제아동구호단체 ‘세이브 더 칠드런’이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했다.”러의 크림병합 등으로 조약 무의미”…양국 갈등 악화 예상(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과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분쟁 개입으로 양국이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의 우호조약 파기를 결정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 중지에 관한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우크라이나 대통령궁이 밝혔다. 대통령궁은 자체 웹사이트에 올린 보도문에서 “지난 6일 국가안보·국방위원회가 1997년 5월 31일 러시아와 체결한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을 중지하자는 우크라이나 외무부의 제안을 지지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날 포로셴코 대통령이 국가안보·국방위원회의 결정을 이행하라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소개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앞서 지난 8월 말 자국 외무부에 조약 중지를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조약 중지 결정 사실을 이달 말까지 러시아 측에 통보하고, 유엔과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의 국제기구에도 알릴 예정이다. 지난 1997년 5월 체결돼 1999년 4월 발효한 조약에는 양국 간 전략적 파트너십, 국경 훼손 불가 원칙, 영토적 통합성 존중 등의 내용이 담겼다. 조약에는 양측의 이견이 없으면 10년 단위로 자동 연장된다는 단서 조항도 포함됐으나 우크라이나 측의 중지 결정으로 폐기 위기에 처했다. 우크라이나 측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하고 뒤이어 동부 지역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을 지원하는 등의 활동을 함으로써 우호 조약에 포함된 합의를 일방적으로 위반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우크라이나 측의 우호조약 파기 결정으로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으로 촉발돼 증폭돼온 러-우크라 양국 간 갈등은 한층 더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송고KIST 연구팀 “테라헤르츠 분광기술·메타물질 결합, 단백질 극미량 변화 측정”(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몸 안 신호전달체계에서 일어나는 미세한 단백질 변화를 정밀하게 측정할 수 있는 초고감도 분자센서를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센서시스템연구센터 서민아 박사팀은 19일 서울대 박태현 교수팀과 함께 단백질 구조변화를 직접 관찰할 수 있는 초고감도 테라헤르츠(THz) 분자센서를 개발, 빛과 색까지 구분할 수 있는 인공 광수용체를 이용해 상온에서 미량의 샘플로 신호를 검출할 수 있음을 검증했다고 밝혔다. 청주 직지코리아 조직위원회는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선정한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 위원 송고아프리카 이슬람 문서 보전 활동…내달 1일 시상식(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아프리카의 이슬람 문서 보전 관련 활동을 하는 비정부기구(NGO)인 ‘사바마-디'(SAVAMA-DCI)가 유네스코 직지상을 수상한다. 또한, 전시회와 대회 참가자는 국제로봇콘퍼런스에도 참가할 수 있다. 이 회의는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한국 및 해외 학교와 기업이 채택하는 신기술과 융합 기술을 위한 발전 방향을 검토할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 국제로봇콘퍼런스의 주제는 ‘국제 로봇공학 포럼: 생체모방 로봇과 기술’이다. 따라서 국가 방위, 재난 구조, 건설 및 기타 수많은 영역에 적용할 수 있는 생체모방 로봇으로 논의가 집중될 예정이다. –시민단체 운영에서 중요한 점은. ▲ 다수의 익명의 개인 후원자들의 후원에 의존하는 NGO들은 운영의 공정성과 투명성이 가장 중요하다. 이것이 흔들리면 신뢰가 떨어진다. NGO의 구성원들은 상당 부분 사명감과 자발성에 기반을 둬서 일하고 있다. 예산, 사업내용도 상당 부분 자발성에 의존한다. 장점은 다른 직업에 비해 보수, 처우가 낮아도 자기 일에 대한 열정이 있다는 것이다. 세이브더칠드런 한국지부는 수입의 80% 가까이가 개인후원에 의한 것이다. 이는 기업이나 정부에 의존하지 않고 독립성을 갖는 데 도움이 된다. 단점은 감시와 피드백(비판, 비평) 기능이 약하다는 것이다. 물론 외부기관에 감사를 요청하고 내부적으로도 감사가 있지만, 정부조직에 비하면 약하다. 구조적으로 감시를 받거나 피드백이 없으면 자의적으로 될 수 있다. 그렇게 되지 않도록 항상 노력해야 한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미국의 3차 대중(對中) 관세가 우리나라에 미칠 영향이 제한적이지만 개별기업의 피해는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는 19일 ‘미국의 대중 3차 수입 제재 현황’ 보고서에서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우리나라의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하나 이번 조치에 다수의 소비재 등 우리의 대중국 투자기업의 수출 품목이 포함돼 있어 개별기업의 피해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17일(현지시간)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오는 24일부터 10% 관세(내년부터 25%로 인상)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대상 품목은 총 5천745개로 품목 기준으로 화학제품이 1천319개, 금액 기준으로는 전기·전자 부품이 480억달러로 가장 많았다. 미중 무역분쟁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경로는 주로 중국의 대미 수출 및 국내 생산 감소, 중국의 완제품 생산에 필요한 한국산 중간재 수출 감소다. 중국에서 제품을 만들어 미국에 수출하는 우리 기업도 피해를 볼 수 있다. 무협은 “우리나라의 대중국 중간재 수출 중 미국을 최종 귀착지로 하는 수출 비중이 5%에 불과하고 대중 제재 품목의 상당 부분이 중국 내수용 및 기타 국가 수출용으로 사용되고 있는 만큼 대중 제재에 따른 국내 전체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무협은 “다만 이번 전체 제재 품목 중 소비재 1천235개(21.5%)가 포함돼 있어 중국에서 가공한 후 미국으로 수출하는 우리 기업의 피해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무협은 미중 무역분쟁의 긍정적인 효과도 기대했다. 무협은 “미국의 대중 제재로 미국 시장에서 중국 제품과 경합하고 있는 한국 제품의 경우 대미 수출 증가 효과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미국의 대중 제재 품목에는 인쇄회로 기계, 냉장·냉동고, 타이어, 자동차부품 등 우리나라의 대미 수출 상위 10개 제품이 포함됐다. 무협은 미국이 중국에 대한 강경한 자세를 고수하고 중국도 체제 유지를 위해 물러서지 않으면서 무역분쟁이 장기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미국의 3차 관세가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을 재개하기로 한 가운데 나온 것이라 향후 양국의 무역협상 개최가 불투명해졌다고 봤다. 슬롯 머신

더킹카지노 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9/2240772-1-a Mingde Shi, the Chinese Ambassador in Germany, Yongcai Sun, the President of CRRC, Jun Wang, Vice President of CRRC, Prof. Werner Hufenbach and Ma Yunshuang, the General Manager of CRRC Sifang witness the launch of CETROVO. 해군은 해군사관학교, 해군진해기지사령부, 해군교육사령부를 군항제 기간 개방한다. 군부대 벚나무는 관리가 잘된 데다 사람 손을 덜 타 시내 벚나무보다 더 크고 꽃도 풍성하다. 해가 져도 진해 시가지는 밤 벚꽃놀이 인파로 북적인다. 아름드리 벚나무가 하천을 따라 들어선 여좌천 일대 850m는 벚꽃과 LED 조명이 어우러진 ‘별빛거리’로 탄생한다. 한밤중 오색 조명을 받아 분홍빛으로 더 짙게 물든 벚꽃은 놓쳐선 안 될 장면이다. ‘축제 속 축제’로 자리를 잡은 진해군악의장페스티벌은 4월 6부터 8일까지 진해공설운동장 일대에서 볼 수 있다. 육·해·공군 군악대와 의장대, 해병대 의장대, 미8군 군악대 등이 참가해 절도있는 제식동작과 행진을 선보인다.한의학 진료단 8명, 22일 모로코 찾아 시범진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한국 한의학이 의료 여건이 열악한 아프리카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19일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승교 심포니한의원 대표원장 등 한의학 진료단 8명이 오는 22일 모로코를 방문해 시범진료에 나선다. 이들은 23일부터 사흘간 모로코 수도 라바트와 탕헤르 등에서 현지 유력 정치인, 의료인, 국가대표 운동선수, 태권도 관장 등 60여 명을 진료할 예정이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로힝야족 학살을 두둔하고 언론탄압에 대해서도 침묵으로 일관하며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는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가 올해도 유엔총회에 참석하지 않는다, 송고 이날 공동선언에서 언급된 철도·도로 연결 공사는 주로 남한 지역에서 이뤄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국토부는 최근 국회 업무보고에서 동해선 철도 남측 단절 구간과 경의선 고속도로 남측 구간의 연결을 위한 사업 절차를 하반기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구체적으로 동해선 남측 구간인 강릉∼제진(104.6㎞) 구간과 경의선 고속도로 남측 구간인 문산∼개성(11.8㎞) 구간으로, 총사업비는 동해선 철도 남측 구간은 2조3천490억원, 경의선 도로 남측 구간은 5천179억원으로 추산됐다. 국토부는 이들 구간에 대해서는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통일 전에는 북한 구간과 연결된 상태의 경제성 등을 분석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려워 예외를 둬야 한다는 것이 국토부의 판단이다. 국토부는 남북교류협력에 관계되거나 국가 간 협약·조약에 따라 추진하는 사업은 예타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한 국가재정법 조항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철도 경의선은 2004년에 이미 연결돼 2007∼2008년 문산∼개성 구간에서 화물열차가 운행하기도 했으나 북측 구간이 현대화되지 않아 시설이 노후화됐다. 자앙은 “(대통령을 대면했을 때) 지금 아니면 이런 얘기를 못 꺼낼 것이라는 생각에 입을 열었다”면서 “세간의 이목을 끌려고 한 게 아니라 정말 취업전선에 무슨 일이 있는 건지 알고 싶어 그랬다. 그리고 (대통령의 충고는) 도움이 안 됐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이 조언한 대로 “이미 레스토랑에서 접시닦이 일도 해봤다”고 덧붙였다. 요즘에도 그는 아침 송고 루어낚시는 전통적으로 알려진 앉아서 하는 붕어·잉어 낚시와는 다르다. 끊임없이 인조미끼인 루어를 던지는 ‘캐스팅’과 릴을 감는 ‘릴링’을 통해서만 물고기의 입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낚시를 스포츠로 분류할 수 있다. 저수지 바닥의 먹이를 주워 먹는 붕어 같은 어류를 낚는 전통적인 낚시 방법과는 차원이 다르다. 초심자들에게 맞는 낚싯대로는 미디엄 라이트(ML) 5∼7파운드가 적당하다. 미끼인 루어의 경우 초심자들은 플라스틱 재질의 웜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 아르헨티나는 대외 부채 지불 능력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자국 통화가치가 급락하자 지난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오는 27일 판문점에서 열리는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한의 군사적 신뢰구축을 위한 획기적인 돌파구가 마련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간 남북은 수많은 회담과 접촉을 통해 군사적 분야에서 신뢰를 쌓을 수 있는 초기 단계의 조치들에 합의했지만, 북측의 일방적인 미준수와 합의 파기 등으로 해당 조치들이 이행되지 않으면서 군사적 긴장 상태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미사일 도발이 잦았던 북한의 태도가 올해 들어 완전히 달라진 듯하다. 시간이 가면 왜 그런지 정확한 진의가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올해 들어 현재까지 북한군 동향을 보면 이동식 미사일발사차량(TEL)을 포함한 미사일기지 활동이 잠잠해진 것 같다는 군 당국의 평가가 나온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의도로도 읽힌다. 그렇지만, 군 당국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완성을 위한 부족한 기술을 연구하는 작업을 계속 진행 중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더킹카지노

https://zvb59.com/ ▲ 한 손에 잡히는 생명윤리 = 도나 디켄슨 지음. 강명신 옮김. 생명공학의 상업화가 안은 문제점을 과학, 철학, 법, 정치 등 다각도로 조명하는 생명윤리 교양서. 저자는 의료윤리를 연구하는 도나 디켄슨 영국 런던대학교 의료윤리 및 인문학부 명예교수다. 생명공학의 상업화가 잘못됐다고 선언하는 데 그치지 않고, 정의의 관점에서 상업화가 누구에게 더 혜택을 주고 누구를 더 해롭게 하는지를 파헤친다. 미국에서도 임상시험 피험자는 대부분 가난한 사람이고 민간기업은 이조차도 피하려고 개발도상국까지 가서 피험자를 모집한다. 표면적으론 자발적 선택이지만 생계를 위협받는 상황에서 한 선택이어서 자유로운 선택이라 할 수 없다. 특히 난자, 자궁 등 여성의 신체조직을 중요한 재료로 삼는 상업화한 생명공학은 가난한 사람과 여성의 희생을 유도한다. 하지만 책은 쟁점마다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는 않은 채 회의적 사유를 통해 균형을 유지하고자 한다. 동녘 펴냄. 송고 티켓 홀에서, 유도 챔피언 Sun Fuming과 Yuan Hua, 배구 챔피언 Liu Yanan, 조정 챔피언 Tang Bin, 레슬링 챔피언 Wang Jiao, 에페 챔피언 Sun Yujie가 방문객들과 함께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이들에게 사인을 해줬다. 올림픽 챔피언들은 Red Beach National Scenic Corridor에 기명하고 관광버스를 찾았다. “올림픽 챔피언”이라 새롭게 이름 붙여진 이 버스는 랴오닝성 제13회 게임의 마스코트 패턴으로 장식돼 있으며, 명승지를 돌게 된다.(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이번 주(17∼21일) 국내 증시는 3차 남북정상회담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8월 의사록 공개에 시선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또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이슈에도 관심이 이어질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8~20일 평양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을 열 예정이다. 남북정상회담에는 기업인들이 동행해 남북경협에 대한 논의가 더욱 구체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물론 비핵화 절차가 시작되기 전에 대북 제재가 완화되기는 어려운 만큼 단순한 기대감에 의존해 투자해선 안 된다는 게 증시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그러나 남북정상회담과 동시에 18일 73차 유엔 총회가 개막하고 뒤이어 27일에는 유엔 총회에서 한국 연설이, 29일에는 북한 연설이 진행된다 또 이달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리는 유엔 총회 일반토의 기간에 한미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어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이슈는 당분간 증시에 영향을 줄 요소로 꼽힌다. 이번 주 북한 이슈와 함께 관심을 끌 일정은 18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8월 의사록 공개다. 금통위 8월 의사록을 통해 향후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과 시기를 점쳐볼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이일형 금통위원이 홀로 금리 인상 소수의견을 냈지만 금리 인상에 동조하는 매파적 성향을 보인 위원이 더 있는지가 관심사다. 실제로 더 있을 경우 10월 금리 인상 쪽으로 분위기가 급변할 수도 있다. 최근 이냑연 국무총리의 금리 관련 발언도 있었던 만큼 연내 인상 가능성을 전망하는 목소리는 높아지는 상황이다.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는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시장의 관심이 이어질 이슈다. 미국이 고율 관세 부과를 단행할 경우 중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주요국 증시는 조정 가능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 미국은 중국에 무역 협상을 위한 대화를 제안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관세를 곧 부과할 것이라고 압박하는 강온 양면 전술을 쓰고 있다. 최근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에게 무역 협상 재개를 요청했다. 이런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제품에 고율 관세 부과를 강행하라고 보좌진에 지시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이번 주 증권사의 코스피 예상 등락 범위는 NH투자증권[005940]이 2,270~2,330, 케이프투자증권 2,290~2,350, 하나금융투자 2,250~2,300, KTB투자증권[030210]은 2,250~2,320 등이다. 주요 대내외 경제지표 발표와 이벤트 일정(한국시간 기준)은 다음과 같다. 결국, 남북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미래핵'(영변 핵물질 생산시설과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기)에 대한 논의를 진행해 합의문에 포함시켰고, ‘보유핵'(이미 생산한 핵탄두와 핵물질)은 후속 북미 협의로 공을 넘긴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다만, 이번 합의문에 구체적 표현이 담기지는 않은 다른 비핵화 관련 사안들에 대해서도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지면서 향후 남북, 북미 간 협의는 더욱 폭 넓은 조치를 대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취재진과 만나 “(비핵화 관련) 공동선언 내용 이외에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며 “논의의 결과를 토대로 내주 초 뉴욕 한미정상회담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도 좀 더 속도를 낼 방안들에 관해 양 정상 간 심도 있는 논의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미국이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 등 관련 어느 수준에서 남북 정상 간 논의가 이뤄졌고,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 어떤 메시지를 전할지에 대해서도 시선이 쏠린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핵무력 관련 다른 부분에 대해 논의가 있었을 수 있지만, 상세히 남북 합의로 공개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며 “비핵화 관련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을 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평가했다. 결국, 이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공이 넘어간 것으로 보인다.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매력적으로 느끼느냐에 비핵화 협상 진전 여부가 달린 셈이다. https://zvb59.com/

https://ymb23.com/ 이 센터는 건립 과정이 현지 언론에 여러 차례 소개되는 등 오픈 전부터 관심을 모았다. 벵갈루루의 랜드마크로 유서 깊은 오페라하우스가 통째로 첨단기기 체험센터로 변신했기 때문이다. 이곳에서는 수년 전까지 연극, 영화, 오페라, 콘서트 등의 행사가 열렸다. 삼성전자는 영국 식민지 시절에 조성된 오페라하우스의 고풍스러운 외관은 그대로 살려뒀다. 실내의 주요 구조물 골격도 원형 그대로 유지했다. 대신 건물 안 곳곳 2천787㎡의 공간을 최첨단 설비와 제품으로 채웠다. 이는 삼성전자의 전 세계 모바일 체험센터 가운데 최대 규모다. 삼성전자는 2년에 걸쳐 오페라하우스 개보수를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뇌종양 진단을 받은 존 매케인 상원의원이 지난해 7월 미국 상원 표결에 참여하자 동료 의원들은 기립 박수로 호응했다. 방송 화면에 잡힌 매케인의 왼쪽 눈썹 위에는 수술 자국이 선명했다. 매케인의 ‘병중 표결’ 참여는 마땅히 해야 할 일을 미룬 채 손 놓고 있는 한국 국회와 선명히 대비되는 모습이었다. 우리 정치인들은 잊을만하면 나오는 거창한 ‘정치개혁’이라는 고장 난 레코드판을 틀기 전에 ‘약속은 지킨다’는 상식적 원칙의 실천부터 다짐해 보는 것이 좋겠다. ◇ ‘아…사라호’ 태풍에 떠밀리듯 북상한 66가구 1959년 9월 17일 오전, 당시 24살이었던 정씨는 추석 차례를 막 지낸 후 쏟아지는 빗줄기를 걱정스레 바라보고 있었다. 비는 그칠 줄 모르고 더 세차게 내려 경북 울진군의 작은 마을을 통째로 삼켜버렸다. 물살에 휩쓸려 통째로 떠내려가는 초가집 지붕 위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는 사람들을 정씨는 그저 바라만 볼 수밖에 없었다. 옆집 누렁소도 슬피 “메~” 소리를 내며 홍수에 떠내려갔다. 이날 남해안에 상륙해 동해로 빠져나간 태풍은 한국전의 상흔이 채 아물지도 않은 상태에서 무려 2천여억원의 재산 피해와 849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태풍 ‘사라호’는 이처럼 한국 재난 역사에 악몽으로 남았다. 당시 선박 1만1천704척이 파손되고 사망자 외에도 2천533명이 실종됐으며 이재민도 37만3천459명이나 됐다. 정씨가 살던 울진군(1963년 행정구역이 강원도에서 경상북도로 변경) 기성면과 인근 온정면, 평해면, 근남면 일원에서도 많은 주민이 태풍으로 터전을 잃었다. 그해 혹독한 겨우살이를 한 이들에게 이듬해 초 반가운 소식이 찾아왔다. 홍창섭 당시 강원도지사가 농토 개간에 충분한 장비와 지낼 양식 지원을 약속하며 철원군으로의 이주를 권한 것이다. 농토가 있는 사람들은 다시 농사를 지으면 된다는 희망이라도 있었지만, 소작농과 날품팔이를 하던 이들은 살길이 막막했다. 봄이 시작되던 1960년 4월 3일, 울진 주민 66가구, 370명은 줄지어 선 군용트럭 20여대에 올라 평생을 살아온 고향과 작별했다. 아울러 우리 사회에서는 표피적 공정분배도 제대로 안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에 대한 개선에도 나서야 한다. 예를 들어 재벌 3∼4세가 부당한 일감 몰아주기나 불법적 탈세 등으로 경영권을 승계하는 일이 있다. 맡은 업무는 비슷한데, 정규직이라는 이유로 비정규직보다 임금을 더 많이 받는 사업장도 적지 않다. 국회의원이 특수활동비 명목으로 국민의 세금을 마구 쓰기도 한다. 젊은 나이에 고시에 패스했다는 이유로 내내 권력을 누리더니 퇴직 무렵에 낙하산을 타고 공기업 CEO로 내려오는 일도 흔하다. 정치권 주변을 맴돌다 집권에 기여했다면서 민간업체의 한 자리를 탐내고 이를 도와주는 권력자들도 있다. 송고권력·부·명예의 공정분배 이뤄져야 사회는 진보한다(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개그맨 강호동 씨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는 빌딩을 141억 원에 샀다고 한다. 최근에 관심을 끌었던 연예계 뉴스였다. 인터넷 댓글은 각양각색이었다. 씨름선수로서 최정상에 올랐고, 연예인으로서도 성공했으니 이 정도 재력은 당연하다는 반응도 있었다. 하지만 ‘3대가 끄떡없겠다’ ‘대대손손 누려라’ ‘세금 똑바로 내라’ 등 어깃장 성격의 댓글도 적지 않았다. 그는 또한 “국회와 협의도 되지 않은 철도·도로 구축 등 남북경협사업이 합의문에 구체적으로 포함됐다”며 “섣부른 경협 약속은 북한으로 하여금 비핵화 없이도 경제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오판을 하게 하며,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에도 위반될 소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인도적 협력,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에 대해서는 “일부 성과는 있었다”고 평가하고 “향후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와 생사확인, 고향 방문, 서신 교환 확대, 납북자 송환 촉구 등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송고 네이마르는 러시아 월드컵을 치르면서 상대팀 선수들의 반칙 공세에 시달렸고, 반칙을 당하면 심하게 구르거나 아파하는 모습을 보여줘 ‘할리우드 액션’이라는 팬들의 비난과 조롱을 받았다. 스트레스를 받은 네이마르는 “사람들은 반칙한 선수보다 반칙 당한 선수를 먼저 비판하는 것 같다. 난 월드컵에 발길질 당하러 간 것이 아니다”라고 항변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클롭 감독은 “네이마르는 이번 경기에서 반칙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라며 “네이마르에게 거친 반칙을 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축구를 할 것이고 승리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네이마르에게 가는 패스를 차단하는 데 주력하겠지만 굉장히 힘든 작업이 될 것”이라며 “솔직히 네이마르의 능력을 송고 https://ymb23.com/.

  • このエントリーをはてなブックマークに追加
  • RSS
  • このエントリーをはてなブックマークに追加
  • RSS

ページの上部へ